본문 바로가기
주식이야기

맥스트주가 전망 메타버스 관련주

by ৲৳₣௹૱₠₳₭₹ ৲৳₣௹૱₠₳₭₹ 2021. 8. 3.
반응형

맥스트가 상장이후 따상을 하여 이목을 받고 있는데요. 뿐만아니라 따상상 까지 기록했다고 합니다. 앞으로 맥스트 주가 전망은 어떻게 될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맥스트주가 전망

맥스트주가가 상장이후 따상을 하여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맥스트는 메타버스 관련주로 그 수혜를 받고 있는데요. 관련되어있는줄 알았던 알체라는 급락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맥스트는 상장 후 따상 뿐아니라 따상상까지 기록하였습니다. 앞으로 어느정도까지 상승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 겠지만 현재까지는 투자자들의 기대감을 확실하게 충족시켜주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맥스트 주가는 상장이후 현재까지 198% 뛰었고 관련주들까지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뿐만아니라 메타버스를 테마로 내건 펀드까지 자금이 쏠리고 있습니다.

 

메타버스로 수혜입은 맥스트 주가

메타버스 산업이 빠르게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자 재테크 시장에서도 메타버스가 화두로 떠올랐다. 관련 기업 주가가 고공행진하고 메타버스를 테마로 내건 펀드에 자금이 쏠린다. 재테크 시장에서 메타버스가 화두로 떠올랐다.

 

자이언트스텝, 마이크로소프트 등 관련 기업 주가가 우상향하고 메타버스를 테마로 내건 펀드가 등장했다. 메타버스 관련 종목 중 최근 주가 흐름이 돋보이는 곳은 자이언트스텝, 위지윅스튜디오, 덱스터 등이다.

세 기업 모두 컴퓨터 그래픽을 비롯한 시각특수효과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낸다. 자이언트스텝은 에스엠 소속 그룹 에스파의 버추얼 아바타를 제작했다. 2016년 디즈니, 2018년 넷플릭스, 2020년 NBC유니버설 공식 협력사로 지정되기도 했다. 7월 28일 8만5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3월 24일 코스닥에 상장한 후 7월 28일까지 주가가 198% 뛰었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종원 상상인증권 애널리스트는 “급성장하는 메타버스 시장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전문 인력과 기술, 인프라를 보유했다. 산업 성장 기대감을 선반영하며 주가가 많이 뛰었지만 추가 상승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위지윅스튜디오는 영화 ‘승리호’ ‘뮬란’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등 인기 작품에 참여하며 이름을 알렸다.

 

3월 주주 총회를 열고 ‘가상 세계·가상현실업’ ‘기타 가상 세계·가상현실 기획·제작업·서비스업’을 사업 목적에 추가했다. 위지윅스튜디오 관계자는 “수년 전부터 메타버스 관련 투자와 연구개발을 지속해왔다.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새로운 사업 모델을 창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대감에 힘입어 연초 6000~7000원 사이에서 움직이던 주가는 7월 말 1만8000~1만9000원대로 급등했다. 덱스터는 영화 ‘기생충’ 제작에 참여했다. 7월 들어서만 주가가 37.7% 뛰었다(7월 28일 기준). 7월 27일 코스닥에 입성한 새내기주 맥스트도 주목받는다. 증강현실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상장 첫날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두 배로 형성된 후 상한가 기록)’에 성공했다. 7월 28일과 29일에도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 밖에 제페토를 운영하는 네이버, 제페토에 투자한 하이브 등도 주가가 우상향한다. 해외 증시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엔비디아가 주요 종목으로 언급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인기 메타버스 게임 마인크래프트를 보유했다. 최근 시가총액 2조달러를 돌파하는 등 승승장구한다.

 

페이스북은 마크 주커버그 CEO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기업에서 메타버스 기업으로 탈바꿈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해 이슈다. 엔비디아는 반도체 설계 전문 기업(팹리스). 고품질 그래픽 콘텐츠를 처리하는 데 필수 부품인 그래픽처리장치(GPU) 부문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자랑한다.

로블록스와 유니티는 최근 주가가 부진했지만 반등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메타버스 대표 주자 로블록스는 올해 3월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해 60~70달러에 거래되다 6월 한때 90달러대까지 뛰었다. 이후 조정을 받아 7월 말 70달러대 후반까지 빠졌다. 하지만 재도약 확률이 높다는 의견이 주를 이룬다. CNN비즈니스에 따르면 월가 전문가 목표주가 중간값은 89달러다.

 

가장 긍정적인 견해를 보인 애널리스트는 목표주가로 103달러를 제시했다. 일일 이용자 수(DAU)가 2020년 1분기 2360만명에서 올해 1분기 4210만명으로 늘어나는 등 주요 지표가 긍정적인 흐름을 보인다. 유니티는 디지털 콘텐츠를 만드는 데 쓰는 개발용 소프트웨어(게임 엔진) ‘유니티’를 제공하는 기업. 게임부터 AR·VR 콘텐츠, 영화,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다. 글로벌 상위 100개 게임사 중 94개 기업이 유니티를 쓴다.

 

메타버스 업체 맥스트 주가 따상

맥스트가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이후 사흘 연속 장중 상한가를 기록했다. 29일 오전 10시 33분 현재 맥스트[377030]는 전날보다 가격제한폭(29.98%)까지 오른 6만5천900원에 거래됐다.

이는 공모가(1만5천원) 대비 339% 오른 수준이다. 시가총액이 5천억원대로 치솟았다. 상장 첫날 주가가 공모가의 2배로 출발해 상한가로 올라선데 이어 3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하며 이른바 '따상상상'을 보이고 있다. 앞서 지난해 상장한 SK바이오팜이 '따상상상'을 한 바 있다.

 

맥스트의 주가 상승에는 메타버스(가상세계) 관련 종목으로 꼽힌다는 점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2010년 설립된 맥스트는 증강현실(AR) 분야의 기술 전문 기업으로 최근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설명서에 따르면 맥스트는 AR 기술에 인공지능(AI) 기술을 결합해 현실 세계 기반 메타버스를 구현할 수 있는 VPS(Visual Positioning Service) 기술을 상용화 개발했다.

 

지난 5월에는 정부가 주도하고 민간 기업이 참여하는 디지털 뉴딜 사업인 'XR(확장 현실) 메타버스 프로젝트' 주관사로 선정돼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이런 기대감에 일반 공모 청약에서 균등 배정을 반영한 경쟁률이 약 6천763대 1로 집계돼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상장 직후 주가 변동성을 키우는 요인 중 하나인 기관 투자자의 의무보유 확약 비율은 81.35%로 올해 상장한 기업(스팩 제외) 가운데 SK바이오사이언스(85.27%) 다음으로 높다. 아직 실적은 미미하다. 지난해 20억원의 매출액과 25억원의 영업손실, 89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증권가에서는 내년에 메타버스 관련 AR 공간 플랫폼 관련 실적이 가시화하면서 흑자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종선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설립 초기부터 국내외 고객을 확보한 AR 개발 플랫폼 사업은 고객 확대뿐만 아니라 향후 공간 플랫폼 사업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향후 메타버스 플랫폼 확산에 따른 고객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맥스트 따상상에 VC들도 함박웃음

증강현실(AR) 기업 맥스트(80,200 ↑29.98%)가 코스닥시장에 화려하게 데뷔하면서 벤처캐피털(VC)을 비롯한 주요 재무적 투자자(FI)들이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평가이익이 투자 원금 대비 10배 이상에 달하게 됐다. 2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맥스트는 상장 첫날이었던 전날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형성된 뒤 상한가)’을 기록한 데 이어 이날도 상한가를 이어가 ‘따상상’에 성공했다. 공모가는 1만5000원이었지만 상장 둘째날인 28일 주가는 이보다 238% 높은 5만700원이다.

 

최근 증시에서 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열풍이 거세지면서 가상현실(VR)이나 AR 관련 기업에 관심이 커진 덕분이다. 맥스트는 청약 과정에서 3000 대 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고 증거금으로 6조3000억원을 끌어모았다. 맥스트의 높아진 몸값 덕에 FI들은 쏠쏠한 차익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가장 눈여겨볼 투자자는 L&S벤처캐피탈이다. 맥스트 설립 초기였던 2016년 5억원을 베팅한 데 이어 2017년에는 10억원을 추가로 투자했다. 이를 통해 맥스트의 지분 약 9%를 확보했다. 맥스트의 시가총액이 상장 둘째날 4300억원까지 치솟으면서 지분가치는 약 380억원까지 불어났다. 자금 회수에 성공한다면 원금의 20배 넘는 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 셈이다.

 

메타버스 증시 열풍 맥스트 따상

메타버스(가상세계) 열기가 증시에서도 뜨거워지고 있다. 27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메타버스 플랫폼업체 맥스트의 주가는 ‘더블 상한가’(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오른 뒤 30% 추가상승)를 기록했다. 맥스트 주가는 이날 개장하자마자 공모가(1만5천원)의 2배인 3만원으로 직행했다.

이어 과열을 막기 위한 변동성 완화장치(VI) 발동으로 거래가 일시 중단됐지만 재차 상한가인 3만9천원까지 치솟았다. 장 초반 상한가 매수 잔량만 1600만주가 쌓였지만 이날 총 체결량은 5만주를 넘지 못했다. 앞서 맥스트는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주 청약에서 역대 2위인 339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2010년 설립된 맥스트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증강현실(AR) 소프트웨어 개발 플랫폼을 운영 중이다. 최근에는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에 역점을 두고 있다. 대신증권은 “맥스터는 로봇에 부착된 센서만으로 정확한 3차원 공간지도를 작성해 자율주행에 활용하는 등 메타버스의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메타버스 관련주들의 주가는 올해 들어 크게 올랐다. 지난 3월 공모가 1만1천원에 상장한 영상 시각효과(VFX) 전문업체 자이언트스텝의 이날 주가는 8만9500원으로 마감했다. 가상현실(VR) 등 실감형 콘텐츠로 사업 영역을 넓히고 있는 이 회사는 에스엠(SM)엔터테인먼트 에스파의 가상 캐릭터를 제작해 관심을 모았다.

지난해말 상장한 인공지능 솔루션 업체 알체라 주가도 4배 상승했다. 알체라는 국내 대표 메타버스 플랫폼인 네이버 제페토에 실시간 신체인식 기술을 독점 탑재했다. 이밖에 가상현실 콘텐츠 시장에 진출한 덱스터, 특수영상 제작업체 위지윅스튜디오 등도 메타버스 테마주로 묶여 주목받고 있다.

 

다만 실적이 뒷받침되지 않는 ‘무늬만 메타버스’ 기업도 많아 옥석가리기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단기 과열에 따른 조정 가능성에도 유의해야 한다. 실제 이날 맥스트의 상장을 계기로 메타버스 관련주들은 차익실현 물량이 쏟아지며 급락했다.

 

두산중공업주가 전망 업데이트

 

두산중공업주가 전망 업데이트

두산중공업 주가가 부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뿐만아니라 두산그룹주 전체적으로 동일한 현상이 나타나는데요. 앞으로의 전망이 어떨지 두산중공업 주가 전망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

qsef.kimtech5318.com

진원생명과학주가 전망 업데이트

 

진원생명과학주가 전망 업데이트

진원생명과학 주가가 갑자기 급등하는 모습을 보여주어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코로나 19관련한 내용이겠지만 앞으로의 진원생명과학 주가 전망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진원생명과학

qsef.kimtech5318.com

SK하이닉스주가 전망 업데이트

 

SK하이닉스주가 전망 업데이트

sk하이닉스 주가가 영 힘을 쓰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으며, 실적 발표를 했지만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요. 앞으로의 sk하이닉시 주가 전망은 어떻게 되는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

qsef.kimtech5318.com

네이버주가 전망 업데이트

 

네이버주가 전망 업데이트

네이버주가가 보합장에 들어가면서 이대로 조정을 받는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여전히 강세를 뽐내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네이버 주가 전망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네이버주가 전

qsef.kimtech5318.com

이상 메타버스 관련주인 맥스트 주가 전망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반응형

댓글0